Boxes

Trophies

Doors & Windows

house of THE HUNTED

 

 My biggest concern is that thoughtless materialism and desire for worldly goods have robbed people of their priceless humanity, turning them into mere robots bent on achieving wealth. People have become insensitive to all but their desires, and as a result, the world has become a place where only the superiors survive. To try and break out of this cycle, I invite people to turn their thoughts and insights into finding emotions which have been hidden away or which have been subjugated by greed and materialism.

 

 To help with this, I call upon human principles such as conscience, the desire for goodness and compassion. To me, these principles ultimately have the ability to triumph over selfish judgments triggered by materialism. They ultimately restore us to a state where we are free from selfish desires and restore our compassion towards the inferiors of society. Compassion is what makes us human. Compassion is what I believe will triumph over materialism.

 

 My artwork is based on my emotions- but rather that being tumultuous, it is static and quiet. It presents reality as I see it, instead of displaying the emotions that characterised artistic movements in the past. The space which I call a house where my paintings are displayed is a mirror, or one canvas with different elements. I don't know what individuals will see when they are invited to look into my mirror, but I think the mirror is important. 

 

                                                                                                                              2011, Yeowoon Kim

 

 

 

희생자들의 집

 

 나의 가장 큰 우려는 물질주의와 인간의 욕망이 그들을 부귀와 권력에 굴복하는 로봇에 불과하게 만들며 그들로부터 귀중한 인간다움을 앗아갔다는 것이다. 사람들은 자신의 욕망 외에는 무관심하게 되었고 그 결과로 세상은 강자만이 살아남는 곳이 되어버렸다. 이 굴레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나는 사람들로 하여금 그 동안 잊혀지고 있었던, 혹은 욕망과 물질주의에 종속되어 있었던 어떤 감정을 다시금 되돌아 보게 하고자 한다. 

 

 나는 선과 측은지심을 지향하는 인간의 양심을 언급하고자 한다. 나는 이러한 도덕원칙들이야말로 물질주의에 의해 야기된 이기적인 판단들을 궁극적으로는 이겨낼 수 있는 힘이 있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원칙들이 우리를 욕망으로부터 자유로운 상태로, 사회적 약자에게 향하는 측은지심의 마음으로 회복한다. 측은지심이야말로 우리를 인간이게 한다. 그리고 물질주의를 이겨낼 수 있게 한다고 믿는다. 

 

 나의 작품들은 이러한 나의 감성을 바탕으로 한다 - 다만 과거의 표현주의 작품들처럼 격정적으로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정적이고 고요하게 내가 보는 현실을 보여준다. 내 작품들이 만드는 집(어떤 방)은 거울이다. 나의 거울에 초대된 사람들이 나와 같은 것을 보게 될 지는 알 수 없지만 이 시대에는 이러한 거울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2011년, 김여운